Monday
2019.6.3 19:2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보도 보도기획
36대 정·부총학생회장 제적 논란총학생회-성적 처리 의혹 제기

36대 총학생회장(구자룡·야간영문4, 이하 전 총회장)과 부총학생회장(이승효·국교4, 이하 전 부총회장)이 지난 학기 학사경고 누적으로 제적된 가운데 당사자들이 성적처리에 관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지난 26일 대자보를 통해 성적처리과정에서 담당 교수의 판단 외에 학교의 압력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지난 학기 전 총회장은 담당 수업 교수에게 “D+이상만 받으면 제적을 면할 수 있으니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전달했지만 담당 교수는 “학칙상 출석이 1/3이상이 되지 않으면 F학점을 줄 수밖에 없으나 4학년인 점을 감안해 D0를 줬다”며 거절의사를 밝혔다.

또한 전 부총회장도 출석이 1/3이 되지 않았고 기말고사 며칠전 수업조교로부터 시험을 치르지 않아도 된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담당교수는 “학칙에 따라 처리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전 총회장과 부총회장은 담당교수들이 학교로부터 “성적처리를 확실히 할 것”이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한다.

이에 김무봉 교무처장은 “매학기 말에는 엄정한 심사 관리를 당부하는 협조 공문을 전 교수들에게 보낸다”며 학교측의 개입의혹을 부인했다.
이후 전 총회장은 교무처장을 만나 “이번 제적은 학교와 원만해지지 않은 관계 때문에 빚어진 상황이며 이는 학생회에 대한 탄압”이라고 말했다.
이에 교무처장은 “학점은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담당교수만의 권한이며 이번 제적사건은 학교와 무관하다”고 답했다.

한편, 총학생회 비대위는 학내 대자보를 붙이는 등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번 제적사건의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할 계획이다.

황주상 기자  hjso228@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