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20.5.26 14:26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여론/칼럼 동악로에서
[동악로에서] 학문의 평가동대신문 이영호 기자

   
  이영호 기자  
 
조선일보 대학평가 결과가 발표된 15일, 경영평가 팀의 분위기는 밝지 않았다.

조선일보 대학평가는 지난 15일에 보도 됐다. 이번 평가는 국내 대학뿐만 아니라 아시아권 대학들을 중심으로 했다는 점에 그 특색이 있다. 조선일보는 평가의 취지에 대해 ‘대학의 경쟁력은 국가경쟁력으로 연결되고 국내 대학의 국제경쟁력과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키기 위해서’라고 밝히고 있다.

조선일보 대학평가의 기준을 상세히 뜯어 보면 연구 능력이 전체 비율에서 60%나 차지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졸업생 평가, 국제화가 각각 10%인 것에 비해 매우 큰 비중이다. 그 60% 중에서 또 30%가 학계평가다. 학계평가는 ‘아시아 대학의 연구에 대해 잘 아는 2417명의 학자들이 자신의 학문분야에서 탁월한 대학을 자국 내에서 최대 10개, 자국 아닌 아시아권에서 최대 30개를 뽑아 달라는 질문에 대해 보내온 응답을 합산’해 산출한 것이다.

하지만 여기엔 아시아 대학의 연구에 대해 잘 아는 정도가 어느 정도여야 하는지, 왜 2417명인지에 대한 설명은 어디에도 없다. 또 대학들을 최대 10개, 30개씩 뽑은 것도 변별력이 흐릿해질 가능성이 크다. 운 좋게 계속 최대 10개 안에 마지막으로 들어가는 대학과 아깝게 못 들어간 대학과의 차이는 어떻게 설명할까.

이러한 점들을 백번 양보해도 대학에 대한 주관적인 인상만으로 30%나 되는 학계평가를 평가한다는 건 무리다. 이같이 조선일보가 대학 평가에 설문조사 방식의 학계평가 비중을 현재와 같이 큰 비중으로 존속시킬 경우 앞으로 조선일보 대학평가는 신뢰를 얻지 못할 것이다.

더불어 이렇게 보이지 않는 엉성한 지표들이 사회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상황을 볼 때 현재 시행되고 있는 평가들이 대학의 학문을 평가하는 진정한 척도가 될 수 있는지에 대한 회의가 든다. 그 대학의 순위가 어떻든 대학 학문이 일렬로 세워질 수 있다는 것이 가능하다는 게 전제돼야 이런 식의 평가가 가능해 지기 때문이다.

동대신문  dgupress@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