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1.12 20:57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 기획취재
무인 서비스로 인해 변화한 우리의 모습
  • 이태준 수습기자
  • 승인 2019.09.02
  • 호수 1608
  • 댓글 0

무인 서비스는 이미 우리 생활 곳곳에 자리 잡고 있다. 불과 몇 달 전 면대면 접촉을 통해 이뤄지던 서비스들이 어느새 무인 방식으로 변한 것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코인노래방, 키오스크, 무인 편의점, 배달 응용소프트웨어 등이 우리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는 무인 서비스의 사례다. 무인 서비스는 삶을 편리하고 빠르게 만들었다. 하지만 무인 서비스의 단점 역시 존재한다. 이에 무인 서비스가 변화시킨 모습을 구체적 사례를 통해 알아보고자 한다.

 

음식점 키오스크

카운터에서 사람이 주문을 받는 방식을 채택하면 그만큼의 인력을 더 필요로 한다. 키오스크를 통한 주문은 인력을 줄여 더 효율적인 가게 운영을 가능케 한다. 이를 통해 해당 인건비를 줄임으로써 점포의 순이익이 증가한다. 또한 직원들이 음식 조리 등에 집중할 수 있게 돼 음식의 품질이나 맛이 향상된다. 키오스크를 통한 주문은 음식점을 찾는 손님들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다양한 메뉴나 토핑 등을 천천히 비교하며 고를 수 있으며, 많은 종류의 음식 주문 시 정확하게 주문을 전달할 수 있다. 그러나 이는 동시에 단점이 되기도 한다. 다양한 메뉴와 토핑은 오히려 주문자의 혼란을 야기한다. 특히 노인이나 어린이의 경우,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주문할 때 어려움을 겪는다. 또한 직원에게 부탁하면 간단히 해결될 일도 키오스크에 해당 항목이 없으면 처리하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코인노래방

▲사진=박세미 기자.

과거 노래방들은 카운터에서 요금을 지불하고 안내에 따라 노래방으로 들어가는 형식을 가졌다. 이는 직원이 계속 상주해야 한다는 불편함을 지닌다. 직원이 잠시 카운터를 비우는 경우, 손님들은 계속 직원을 기다려야 한다. 무인으로 운영되는 코인노래방은 이 불편함을 해결했다. 직원의 안내나 결제 없이 손님이 직접 방을 선택하고, 기계를 통해 요금을 지불한다. 이 방식은 노래방 문화의 가벼운 소비를 가능케 했다. 두 세곡 정도 간단히 부를 수 있게 됐으며 혼자 노래방을 가는 일도 부담 없는 일이 됐다. 그러나 노래방에서 대면 접촉이 없어지면서 정겨운 모습도 함께 없어졌다. 여러 번 방문한 노래방에서의 에누리, 시간이 부족할 때 조심스레 부탁하던 추가시간 등은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또한 우리나라는 22시 이후 청소년 노래방 이용을 법적으로 금지하고 있는데, 코인노래방은 이를 제재하기 힘들다.

 

인 편의점

▲사진=박세미 기자.

일반적인 편의점은 손님이 카운터로 물건을 가져오면 직원이 계산하는 형식을 취한다. 한편 무인 편의점은 손님이 상품을 가져와 직접 바코드 스캐너에 바코드를 스캔하고 카드로 결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관리자의 역할은 가끔 편의점에 들러 물건을 진열하거나 청소를 하는 일에 그친다. 이러한 방식은 관리자의 근무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이러한 인건비의 감소는 편의점의 순수익 증가를 이끌었다. 또한 무인 편의점은 공개적으로 구매하기 꺼리는 상품 등을 편안하게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무인 편의점의 단점으로는 직원의 도움 없이 상품을 이용자 스스로 찾아야 해 원하는 상품을 찾는 데 어려움이 있다. 더불어 바코드 스캔이나 카드 결제에 익숙하지 않은 이용자는 무인 편의점 이용에 어려움을 겪어 곤란을 겪는다.

 

배달 어플

▲사진=박세미 기자.

이전까지의 배달은 가게에 손님이 전화를 걸어 말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배달 어플은 소통 없이 고객의 일방향적 전송을 통한 주문을 가능케 한다. 배달 어플은 이를 사용하는 음식점 점주들에게 고객이 원하는 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제공한다. 전화하며 시간을 보낼 필요도 없고 고객의 발음을 잘못 이해해 다른 음식을 배달할 염려도 없다. 고객 역시도 천천히 음식들을 살펴보고 주문할 수 있다는 이점을 가진다. 전화를 통한 주문에서는 음식점 직원의 물음에 즉각적으로 대답해야 하기에 빠른 결정에 부담을 느끼는 고객들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점을 배달 어플은 일방향적 전송을 통해 해결했다. 그러나 배달 어플이 가맹점에 매기는 수수료는 가맹점 점주들에게 부담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또한 미성년자들에게 배달이 금지된 주류 등도 손쉽게 주문 가능하다는 문제점이 있다. 

이태준 수습기자  tgk7777@dgu.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준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