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018.9.14 17:06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여론/칼럼 여론
[팔정도에서]그남자 그여자, 이성을 꼬시는 나만의 비법?

   
 
박정호(경영1) : 아무래도 분위기가 중요하니까, 대화가 끊기지 않도록 상대를 재 미있게 해 주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침묵을 싫어하고 어색해하는 사람은 좀 많이 있는 것 같아요. 그렇지만 재미있는 것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으니까요. 





   
 
인주상(전자전기공학1)
 : 솔직하게 자기마음을 표현해야 한다고 봐요. 쭉 이렇게 생각해 왔는데, 왜냐하면 솔직하지 않으면 서로 오해가 생기기 때문이에요. 솔직해지면 그럴 일은 없을 것 같아요. 또, 서로 좋아하는지 아닌지 는 표현해야 알 수 있으니까요. 




   
 
임혜지(국제통상4)
 : 함께 술자리를 가지면서, 즐거운 술자리 분위기를 만들면서 서 로 가까워질 수 있다고 생각해요. 술을 적당히 마시면 기분이 좋아 져요. 또, 마음을 쉽게 열고 솔직해질 수 있어요. 어색할 때는 술 한 잔으로 친해질 수 있어요. 





   
 
정일윤(가정교육2) 
: 대화하면서 눈을 마주쳐 주고, 반응을 해주고, 미소를 보여줘야 해요. 그래야 상대가 “나에게 관심 있나?”라고 생각해서요. 처음 에는 서로 어색할지 모르지만, 이렇게 하면서 서로 친해지고 쉽게 다가가게 돼요.
 

동대신문  dgupress@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