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19.6.3 19:2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학술 학술기획
5. 나는 논술고사 이렇게 준비했다(자연계 신입생)꾸준한 신문읽기와 글쓰기 연습·첨삭으로 준비

2008학년도 대학 입시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입시를 준비하는 학생들과 일선 교육현장의 교사들은 <통합교과형 논술>이라는 새로운 입시 환경에 직면해 있다. 특히 수능과 내신과 논술을 같이 해야 하는 수험생들의 어려움은 더욱 크다. 우리 신문사에서는 입학처와 공동 기획으로 동국대학교 통합논술 준비와 관련한 기획물을 올 한 해 동안 연재한다. 편집자

글 싣는 순서
1. 동국대 통합논술, 이렇게 출제하고 평가한다.(윤재웅 교수)
2. 인문계 모의 논술고사 해설 및 답안 분석(윤재웅 교수)
3. 자연계 모의 논술고사 해설 및 답안 분석(성정석 교수)
4. 나는 논술고사 이렇게 준비했다.(인문계 신입생)
5. 나는 논술고사 이렇게 준비했다.(자연계 신입생)
6. 논술고사 이렇게 준비하세요.(인천대건고 논리학 교사 주영기)


이제 대학생이 되었다는 설렘과 함께 정말 좋은 선배들과 마음이 잘 맞는 동기들을 만나게 되서 즐겁게 대학생활을 하고 있다. 대학생활을 마음껏 만끽함과 동시에 대학생활을 보내기 위해서 고등학교 때 열심히 공부했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올라서 다가올 하루가 더욱 값지게 느껴진다.


내가 우리학교에 입학하기 위해서 치른 시험은 수시 2학기 논술고사이다. 나는 자연계열이기 때문에 글을 접해보기 위한 노력이 인문계열 학생보다 적었고, ‘글쓰기’하면 막연한 불안감 때문에 자신이 없었다. 이것은 나뿐만 아니라 모든 자연계열 학생들의 공통점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예비 동국인을 꿈꾸고 있는 수험생들을 위해 내가 논술을 준비했던 방법을 몇 가지 소개할까 한다. 참고로 나만의 논술고사 준비방법을 소개하기에 앞서 나는 대입 논술고사를 준비하기 위해 논술학원을 다니지 않았다는 것을 미리 밝혀두고 글을 시작하겠다.


창의적인 사고와 문장력을 구사하기 위한 교양인의 필수적인 조건은 책을 많이 읽는 것이다. 독서의 가장 큰 장점은 다양한 지식을 접할 수 있다는 것이다. 넓은 사고와 표현력을 기르기 위해서는 장기간을 두고 책을 읽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입시준비로 바쁜 수험생에게 독서를 권장하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내가 제안하고 싶은 방법은 신문읽기다. 책과 신문 모두 인쇄매체의 한 종류이고, 지식을 전달해준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책은 출판이 되고 나서부터는 그 시대를 반영한 정지된 글이 된다. 이에 반해 신문은 빠르게 변하고 있는 현대 사회 속에서 발 빠른 소식을 전하고 하루 전에 있었던 사건, 심지어 1분전에 일어난 사건, 사고들도 접할 수 있는 운동성이 있는 글이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신문의 장점 때문에 신문을 읽게 되면 자연스레 사회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고, 더욱 관심을 가지게 될뿐더러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달라진다.


논술에서 고득점을 받기 위해서 어떤 사람들은 ‘신문의 사설을 주의 깊게 읽어라’라고 말하기도 한다. 물론 사설도 중요하지만 그 사설의 바탕이 되는 사건은 지금 현대사회에서 일어나는 일들이다. 또, 사설뿐만이 아니라 신문에 실린 기사 또한 객관적이면서 동시에 기자의 주관이 담긴 글이기도 하다. 기사 하나도 일종의 사설이라고 볼 수 있다. 계열별로 필요한 주제를 찾아 발췌해서 읽으면 시간도 많이 걸리지 않고, 하루에 10분정도 투자를 하여 그 시간들이 한 달이 되고 일 년이 되어 쌓이게 되면 그 정보의 양은 정말 방대해진다.
또 신문을 읽으면 어휘력이 늘게 된다. 같은 의미이지만 글의 성격에 따라 가려 써야 할 단어의 사용법도 알 수 있고, 한자에 친근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한자에 익숙하도록 만들어 준다. 자신은 신문을 읽으면서 의식하지 못하지만, 신문기사 내에서도 자주 쓰이는 단어 같은 것을 기억해서 나중에 글을 쓸 때 그 단어를 쓰게 된다. 나는 신문을 읽으면서 어휘력 부분에서 가장 많은 도움을 얻었다.


내가 논술 준비를 하면서 신문에서만 도움을 얻은 건 아니다. 눈으로 읽는다고 해서 절대 글쓰기 능력이 향상되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내가 기울인 노력은, 직접 주제에 맞추어 글을 써보는 것이다. 나는 다른 친구들과는 조금 다른 방식의 글쓰기 방법을 택하였다. 내가 사용한 방법은 시간에 쫓기는 고3생활을 하면서 시간을 최대한 적게 들이면서 큰 효율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이다. 어떤 주제를 정해서 그 주제에 관한 나의 생각과 제시문의 생각들을 비판하기도 하고 옹호하기도 하면서 글을 한 편 쓰고 여러 사람에게 내 글을 평가 받았다. 보통 논술문을 쓸 때 논술문 하나에 첨삭을 한 번 받는 경우가 많다. 나는 글을 한 번 쓰고 첨삭을 적어도 6번을 받았다. 개개인마다 생각하는 것과 관심 있는 분야와 성격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신기하게도 6번의 첨삭에서 내 글을 평가하는 관점은 모두 달랐다. 내용면을 지적해 주는 사람이 있는 반면, 띄어쓰기와 맞춤법, 어휘면을 지적해 주는 사람도 있고, 내가 생각했던 대안과 정반대의 대안에 관한 의견, 전혀 생각지도 못한 대안을 내놓는 경우도 있었다. 오히려 글은 한번 썼지만, 여러 번의 첨삭으로 인해 그 첨삭의 수만큼 글을 쓴 것보다 더 큰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사과나무에 맛있는 사과가 열리기 위해서는 사과나무를 키우고 있는 농부의 노력과 땀이 필요하다. 과정은 힘들지만 사과가 열리고 그것을 수확했을 때의 농부의 마음처럼 1년 후에 대학교정을 거닐며 친구들과 웃고 있을 자신의 모습을 상상하면서 주어진 환경에 적응하며 끝까지 노력하는 학생이 되었으면 좋겠다.


이소영
이과대 수학1

 

동대신문  webmaster@dgupress.com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