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1.12 20:57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 연재
본부장 인터뷰 ④ 유국현 학사지원본부장“대화와 소통 통해 모든 업무처리해 나갈 것"

   
 
 

유국현 학사지원본부장

 
 
▲ 학사지원본부장이 되신 소감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 학사지원본부는 마치 ‘공기’와 같은 부서라고 생각합니다. 공기처럼 평소에는 그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못하지만 없으면 안 되는 곳이 학사지원본부입니다.

학생들이 수업을 원활히 들을 수 있도록 교육제도를 만들고 학교생활을 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우수한 교수를 초빙하는 부서입니다.

이렇듯 특별히 두드러진 부서는 아니지만 제 2건학을 위해서는 가장 기초적이고도 중추적인 부서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부담도 많이 되지만 최선을 다해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 제2건학을 맞이해 학사지원본부에서 가장 주력해서 시행하게 될 사업은 무엇입니까?

= 학사지원본부에서는 크게 교육, 교수 초빙, 학생서비스 부문을 담당합니다. 우선 이번에 제 2건학을 맞이해서 교육목표와 핵심역량을 정하고 그것에 맞게 교육과정을 편성하고 교육제도를 제정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입니다.

교육목표와 핵심 역량은 각 단과대 교수님들로 구성돼 있는 교무연구위원회에서 설정하게 됩니다. 그 목표에 맞게 세부적인 제도들은 실무부서인 교무팀에서 담당하게 되는 것입니다.

두 번째 목표는 훌륭한 교원을 초빙하는 것입니다. 이번 교수 초빙 방법은 총장님이 제시하시는 ‘소통’의 목적에 맞게 단과대 학장님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특별초빙이라는 제도를 만들었습니다.

세 번째로는 기존의 놀이 중심의 ‘새내기배움터(이하 새터)를 보완해서 신입생들이 장래와 적성을 계획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Freshman Camp’를 만들 것입니다.

기존의 새터가 학생회 중심의 사업이었다면 ‘Freshman Camp’는 학교가 주최가 돼 시행하게 될 것입니다.‘Freshman Camp’는 신입생들이 앞으로 대학생활을 하고 미래 사회인이 되는 데 필요한 정보 지식을 제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추가할 것입니다.
 
▲ 앞으로 학사지원본부장으로서 각오를 말씀해 주십시오.

= 저는 학사지원본부장으로 부임하면서 제 자신에게 약속한 것이 있습니다. 어떤 일을 시행함에 있어 항상 ‘대화와 소통’을 통해 이뤄내자는 것입니다. 팀에서 어떤 결정을 할 때도 독단적이고 일방적으로 업무를 처리하지 않고 항상 팀원들과 그리고 교수님들과 학생분들과 대화하고 소통함으로써 해나갈 것입니다.
 

이지연 기자  ljy88918@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