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2.3 19:3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문화 엔터테인먼트
보리의 노래
  • 함성주 <文理大 國文科․詩人(문리대 국문과R
  • 승인 1980.04.15
  • 호수 762
  • 댓글 0

가슴에 바람이 묻어있다.
칼도 창도 우리는 가진게 없고
방패라곤 헤어진 몸뚱아리 뿐
洞口(동구) 밖은 아직도 어둠에 젖어
넓지 못한 어깨가 떨리고 있다.

미친년 속치마 펄럭거리듯
바람은 머리를 짓누르며 지나가고
가슴에 심었던 不眼(불안)의 씨앗
눈에 띄게 빛을 내며 자라고 있다
아직까지 우리는 살아있는가
무엇을 기다리며 살아있는가
몸 비비며 서로를 눈여겨 보자
우리들의 속곳이 빛나고 있는지
산과 마음 아직도 출렁이는지

일어서고 싶어라 일어서고 싶어
허리를 휘청이며 살아있음을
우리가 아직까지 술렁이고 있음을
꼿꼿이 일어서서 보이고 싶어라
 

함성주 <文理大 國文科․詩人(문리대 국문과R  .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성주 <文理大 國文科․詩人(문리대 국문과R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