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20.5.26 14:26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여론/칼럼 보리수
부처님을 따를 때는보안스님
▲ 보안스님 시드니 보리사 주지스님


부처님을 따른다는 것은 내가 본래 부처님을 확실하게 믿고, 모든 생명이 부처임 을 확실하게 인식하고, 내가 언젠가는 부 처가 될 것임을 확실하게 다짐하며 현재 내가 가진 탐내고 성내는 못된 습관과 나 도 모르게 탐내고 성내는 것을 줄이려고 노력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인연을 하나라도 더 지어서 나의 삶에 도움이 되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있는 인연을 잘 정리해서 서로를 이용 하기 보다는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선상 에서 생각을 멈추는 것을 계속해서 연습 해야한다. 고통에서 벗어난다는 것이 고통 밖으로 나가는 것이 아니라, 고통으로 느껴진 반복 속에서 그것을 고통이 아닌 하나의 과정으로 인식하고 받아들임으로 같은 상황에서 편안하게 지나가는 것을 의미 하기 때문에 인연을 맺는다는 것보다 정리하는 생각이 계속될 때 자신도 모르게 편안해진다. 

  부처님은 추종자를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생명이라도 더 고통에서 벗 어나기를 바라실 뿐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부처님을 따라서 불법을 배운다고 할 때, 내가 바라는 것을 들어주는 대상으로 대하기 보다는 내가 나를 고통 속으로 빠트 린 그 원인을 찾아서 그것을 반복하지 않 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덜 괴로워지고, 그러다 보면 전에는 소원이던 것이 더 이상 소원이 아니라 내가 나도 인식하지 못한 상황에서 그 자체를 하고 있게 된다.

  부처는 큰 것을 바라지 않기 때문에 당신의 공간이 크기를 바라지 않고 당신에게 서 배우려는 이들의 마음이 커지기를 바란다. 왕좌까지 버리고 나오신 분이기에 부처님은 당신의 상이 있을 공간이 화려하기 를 바라기보다는 더 많은 생명들의 마음 이 어느 것보다 아름다워서 세상이 이미 아름답다는 것을 깨닫기를 바랄 뿐이다. 그러므로 부처를 따르는 이들은 우선 자신 의 마음을 아름답고 크게 만들고 주변을 아름답게 만들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만이 부처님의 큰 가르침에 보답하는 길이다

동대신문  dgupress@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