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19.6.3 19:2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보도 학내보도
총대의원장 “사과대 선거 무산은 문제 없다”선거 무산으로 인한 재선거 가능성 희박… 앞으로 이와 같은 일 방지위한 계획 밝혀

우리대학 제51대 총대의원회 정진우(경찰행정17) 총대의원장이 사회과학대학(이하 사과대) 학생회 정·부후보자 보궐 선거 무산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선거시행세칙의 해석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중선관위)의 몫이므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동대신문은 1605호 1면에 ‘중선관위가 총학생회칙에 명시된 ‘전조(이전의 조)’와 ‘전항(이전의 항)’을 구분하지 못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정진우(경찰행정17) 총대의원장은 “총대의원회 산하 중선관위가 ‘선거시행세칙’의 해석을 맡는다”며 “명문으로 규정된 사항이므로 문제가 될 소지는 없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이다. ‘총학생회칙’에 따르면 선거에 대한 사항은 ‘선거시행세칙’에 따라 진행되기 때문이다. 해석의 옳고 그름을 떠나 총대의원회 산하 중선관위가 유일한 ‘선거시행세칙’ 해석기구이므로 문제가 없다는 주장이다.


선거 무산으로 인한 재선거 가능성도 희박하다. 현 규정에 따르면 선거무산으로 인해 재선거를 시행할 근거가 없다. 정진우(경찰행정17) 총대의원장은 “건전한 학생자치의 전통을 실현하기 위해, 중앙위원회에서 이 사안을 논의할 수 있겠지만 현재까지 사과대 선거관리위원회 측에서 재선거를 요구한 바가 없어 논의가 어려운 실정이다”고 말했다.


중선관위가 해산하기 전에 시행해야하는 ‘선거평가회의 결과 공고’도 여전히 준비 중이다. 선거시행세칙에 따르면 ‘중선관위는 선거평가회의 결과 공고 이후에 당연해산’된다. 정진우(경찰행정17) 총대의원장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로 이를 공고할 예정이나 확답을 드리기 어렵다”며 “현재 공고문의 양식, 공고의 방식 등을 논의 중이다”고 밝혔다.


앞으로 총대의원회는 제2의 학생회 선거무산을 예방하기위해 학생회 회칙 간의 충돌여부 및 실효성 등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할 예정이다. 정진우(경찰행정17) 총대의원장은 “자체적으로 문제지점 등을 정리해 매뉴얼로 만들겠다”며 “학생사회의 구성원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걱정 어린 시선을 양분삼아 건전하고 튼튼한 학생사회의 수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우성제 기자  wosj911@dgu.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