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2.3 19:3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보도 보도기획
2010년부터 단과대학이 등록금 결정경영분권화 확대 일환 … 학교 측 “경쟁력강화 기여할 것”

우리대학이 국내 대학으로는 최초로 2010학년도부터 단과대학이 등록금을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학교 측 관계자는 15일 “최근 오영교 총장과 각 단과대학장이 모인 자리에서 ‘경영분권화’ 확대의 일환으로 내년부터 각 단과대가 자율적으로 등록금을 정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우리대학은 그동안 대학본부가 계열별로 등록금을 정해 학생들에게 일괄적으로 부과해 왔다 

그러나 오영교 총장 부임이후 단과대학으로 경영분권화가 이뤄지기 시작했다. 이미 ▲강의료 산정 및 지급 ▲비전임교원ㆍ외래강사ㆍ연구원 임면 및 위촉 ▲교육과정 편성 및 조정 ▲장학금 지급 ▲연구비 책정 및 집행 등 인사권과 운영권은 단과대학에 부여한 상태다.

학교 측 관계자는 “총장을 그룹의 최고경영책임자(CEO), 단과대를 계열사로 보고 자율경영체제를 확립하자는 취지”라며 “자율이 보장되지만 책임경영을 해야 하는 만큼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대신문  dgupress@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