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22 20:44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문화 생활
카페 웨이팅의 기술

커피가 나오기를 기다리는 시간은
항상 짧으면서도 길게 느껴진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시간에
핸드폰을 하면서 보내곤 한다.

그렇지만 가끔은 핸드폰을 내려놓고
카페만이 주는 특유의 분위기를 느껴보자.

커피 볶는 냄새를 맡으며
어떤 종류의 커피인지 맞히는 바리스타가 되어보자.

블렌딩 머신에서 내려지는 커피를 보며
어떤 커피가 나올지 상상하는 건 기분 좋은 일이다.

그동안 깨닫지 못했던
새로운 감각이 열릴 것이다.
                                                              -만성비염환자

만성비염환자  dgupress@dgu.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