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20.7.1 13:37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여론/칼럼 동악로에서
[동악로에서]전무후무

   
  정웅재 기자  
“총학선거 역사상 전무후무한 일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중선관위)가 총학생회 선거 개표 문제에 관해 논의를 하던 중 라인호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장(이하 총학비대위장)의 행위에 대해 한 대의원장이 했던 말이다.

지난달 27일 총학비대위장의 선거인명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제 41대 총학생회 선거가 일정보다 3일이나 늦어지는 사태가 발생했다. 생명과학대학(이하 생과대) 학생회장을 겸하는  총학비대위장은 이번 총학선거와 관련해 어떠한 권한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러나 지난달 26일 그는 무단으로 선거인명부를 복사하고 생과대 유권자 전화번호부를 통해 몇몇 생과대 산하 학과 학생회장들에게 투표를 독려하는 문자를 보냈다.

이번 총학비대위장의 행위는 현재 우리대학의 선거세태를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심각하다.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몇몇 단과대에서는 학생회장들을 통해 학생들에게 투표를 독려한다. 그럼에도 매번 투표율은 50%를 힘겹게 넘기기 일쑤다.

문과대 선관위장 이성호(사학4) 군은 “단과대 학생회장의 선거인명부 열람과 투표독려는 선관위장의 재량권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를 문제 삼았던 기호1번 선거운동본부의 이의제기는 중선관위의 단과대 선관위장 재량 인정으로 기각됐다. 하지만 단과대 학생회장까지 동원해 투표율을 높일 수밖에 없는 상황은 오늘날 대학생들의 학생자치기구에 대한 낮은 관심을 반영하는 씁쓸한 현실이다.

그렇지만 선거세칙상 투표소 외부로 유출할 수 없는 선거인명부를 무단으로 유출한 총학비대위원장은 단과대 학생회장들의 투표 독려와는 다르다. 그는 사전에 선관위와 어떠한 협의 없이 독단적인 방법으로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그의 행위는 선의의 행동일지라도 선거세칙 위반을 넘어 선거 자체를 위협한 행위다. 비록 비대위지만 학생을 대표하는 총학의 대표자인 그가 학생자치기구를 세우는 선거에 부적절한 행동으로 오점을 남긴 것은 두고두고 회자될 일 임에 분명하다.

정웅재 기자  wonder@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