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017.11.17 16:0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 기획취재
현장실습으로 직무 이해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
  • 서민서·이효진 기자, 김진희 수습기자
  • 승인 2017.11.06
  • 호수 1591
  • 댓글 0

서포터즈 경력이 취업에 있어서 얼마만큼의 영향을 미칠까? 취업준비생들의 스펙 쌓기 열전에 넘쳐나는 서포터즈 활동, 똑똑하게 활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우리대학 취업센터 진혁진 과장에게 자문했다.
 

Q1. 대외활동이 취업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나?
취업센터에서 대외활동 여부를 완전히 파악하거나 집계하고 있진 않다. 그러나 동감, 108리더스 등의 교내 서포터즈 활동을 본다면 일반 학생들보다는 취업률이 월등히 높다.

Q2. 불공정한 대외활동을 구분할 방법은?
우리대학 취업센터와 역량개발센터에는 여러 기업의 데이터가 있어서 대외활동에 대한 고민을 함께할 수 있다. 좋은 대외활동에 대한 검증과정은 학교의 도움을 얻을 것을 추천하고 싶다. 마찬가지로 대외활동 중에 피해를 본 경우에도 학교에서 주선한 대외활동이라면 담당 부서(역량개발센터, IPP 사업단, 국제 교류센터 등)에서 도움을 줄 수 있다. 교내부서에 가서 먼저 얘기를 하고 담당자와 논의를 하면 훨씬 더 쉽게 풀릴 수 있다.

Q3. 그렇다면 학생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서포터즈 활동이 있나?
사실 서포터즈 활동보다는 직접적인 현장실습을 하는 것이 가장 의미 있다고 본다. 취업이라는 관점에서만 본다면 기업은 학생들의 직무 이해도와 능력을 가장 우선시해 본다. 물론 다방면으로 태도나 열정도 평가하지만 일 순위는 직무 적합성이다. 이를 평가하기 위해서 학생들이 회사 실무를 잘 파악하고 있는지, 이에 대한 관련 경험이 있는지를 살펴보는 것이다. 인사팀은 이러한 관련 경험을 해당 회사에 입사하기 위한 노력의 간접적 표현방법으로 본다. 이때 직무를 익히기에 가장 좋은 방법이 현장실습이다.

Q4. 요즘 늘어난 블라인드 채용에서는 서포터즈 활동이 어떻게 작용하는지?
일반적으로 회사에 입사하기 위해서는 서류 지원에 합격 후 인·적성 시험을 치르고, 면접을 보는 것이 기본이었다. 이 방식으로는 면접까지 가기 힘들었는데, 블라인드 채용은 앞선 단계에서의 탈락을 줄이고 면접의 비중을 높였다. 서류 작성 시, 출신대학이나 스펙 등을 쓰지 않기 때문에 면접을 통해 직무 적합성을 파악한다. 이때 자기소개서와 더불어 면접에서 서포터즈 활동과 같은 대외활동 경험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대외활동에서 얻은 경험이 이야기를 끌어내는 한 콘텐츠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Q5. 실무를 배우기 위해 서포터즈 활동을 하는 학생들에게 할 조언이 있다면?
활동의 목적이 중요하다. 단순히 스펙의 한 줄이 필요해서 하는 활동이라면 의미가 없어질 것이다. 서포터즈와 같은 대외활동을 본인 진로에 대한 사전 경험으로 여긴다면 더 많은 것들을 경험할 수 있다. 단순히 이름값을 위한 활동이라면 실제 면접에서 경험을 강조할 때 한계가 있다. 또한, 회사의 대외활동 담당자들도 기업에 대한 정보를 전달해주거나 실무 조언을 해주기가 어려워진다.

서민서·이효진 기자, 김진희 수습기자  dgupress@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민서·이효진 기자, 김진희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