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2.3 19:3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 탈수습기
[탈수습기]기자가 되고 싶다면

   
 
지난 한 학기, 동대신문사 수습기자로써 인터뷰기사, 보도기사, 문화기사, 기획기사를 써봤다. 기사마다 성격이 달라서 어디에 집중을 해야 하는지 감이 잡히지 않을 때가 많았다. 

기자는 매번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야하기 때문에 낯선 사람을 두려워하면 안된다. 하지만 나는 출입처에 가는 일이 막막했다. 낯을 가리는 성격도 걱정인데다가 학생 신분이 아닌 기자 신분으로 직원들과 마주한다는 것이 어색하게 느껴졌다. 

기자는 일반 회사원보다 더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일 해야 한다. 사건을 찾아내고 사실 확인을 위해 여러 사람들을 만나는 과정에서 능동성과 적극성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그런 상황에서 쑥스럽고 망설여졌다.

신문사는 시간 약속이 철저하고 생활 자체가 타이트하다.  나는 널널하던 지난 생활에 너무 적응해있었다. 그래서 타이트한 신문사 생활이 갑갑하게 느껴져 신문사에 진득하게 앉아있지도 못했고 가끔씩은 불평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짧게나마 기자 생활을 해보니, 어렴풋이 알고 있던 기자 생활이 현실로 느껴졌다. 그러나 지금은 기자의 민낯이 자연스럽게 느껴진다. 이번 학기에는 제 집 드나들듯 출입처에 방문하고, 불편할만한 질문도 할 수 있으며 시간 약속에 철저한 기자 남우정이 되고 싶다.

남우정 기자  woojung212@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