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19.6.3 19:2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여론/칼럼 여론
[팔정도에서] 수강신청 어땠나요?

   
 
18학점 중 6학점만 제가 원하는 수업이에요. 망한거죠. 대안도 3개나 만들었는데 모두 다 안 됐어요. 본인이 듣고 싶은 수업을 못 듣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봐요. 교원수를 늘려 문제를 해결해 줬으면 해요.
이화영(정치외교2)












   
 
수강신청 올킬에 성공했어요. 원래는 1주일에 3일만 학교에 나오려고 했는데, 시간표를 그렇게 짜니 하루가 너무 빡빡해지는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그냥 주 4일 학교에 나오는 것으로 시간표를 바꿨어요.
장현우(경영2)












   
 
일단 수강신청은 잘 돼서 기분이 좋아요. 다만 아쉬운 점도 있었어요. 한 수업을 듣고 싶었는데 그 수업의 수강제한인원이 줄어들어 깜짝 놀랐어요. 미리 안내를 받았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김수현(불교2)

동대신문  dgupress@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