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0.15 19:10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학술 학술기획
술의 화학적 발견

 신학기가 시작되면서 술을 마실 기회가 더욱 많아지게 되면서 술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필요하다.  우리가 마시는 술은 에탄올(C2H5OH:에틸알코올)의 함량에 따라 술의 세기가 결정된다.
대부분은 술을 마시면 기분이 좋아지고 몸이 화끈거리게 되고 더욱 마시게 되면 취하게 된다. 이는 술에 포함된 알코올이 중추신경의 움직임을 둔화시키기 때문이다.  술에 포함된 알코올의 20%정도는 식도와 위에서, 나머지 80%정도는 소장에서 흡수하게 된다.

 알코올의 흡수속도는 알코올의 농도가 약 20%정도일 때 가장 빠르다. 알코올은 소화기의 점막을 통해 혈액 속으로 흡수된다.  이때 위벽을 자극하는 탄산을 사용하면 더욱 흡수속도가 빠른 것은 당연하고 맥주 등으로 입가심을 하면 흡수를 촉진시키므로 폭탄주를 마신 것과 같이 갑자기 취하게 된다.  알코올은 다른 영양소와 다르게 소화과정을 거치지 않고 바로 흡수되기 때문에 위안에 음식물이 없으면 흡수속도는 빠르게 되므로 빈속에 술을 마시면 빨리 취하게 된다.

 흡수된 알코올은 간의 해독 작용으로 아세트알데히드와 아세트산(식초성분)을 거쳐 이산화탄소(사이다성분)와 물로 분해된다.  분해되지 않은 알코올의 일부는 지방으로 흡수되어 축적되고 나머지는 땀, 소변, 호흡 등을 통해 몸 밖으로 배출된다. 숙취는 알코올의 작용이 아니라 체내의 알코올 탈수소 효소(alcohol dehydro-genase)에 의해 알코올이 산화되어 생성된 독성이 강한 아세트알데히드(CH3CHO)에 의하여 나타나는 현상이다. 이때 아세트알데히드는 두통, 조갈, 구토 등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과음이란 자기 몸에서 분해할 수 있는 양 이상으로 알코올을 마신 것을 말하며, 술에 약한 사람이란  알코올탈수소 효소가 체내에서 만들어지기 힘든 사람을 말하며 유전인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과음했을 때는 스포츠음료나 꿀물 등을 자기 전에 마시도록 하여 탈수 증상을 사전에 예방하고, 간에서 알코올을 분해할 때 필요한 당분을 미리 보급하면 도움이 된다. 과음한 다음날 속이 쓰린 이유도 이해할수 있을것이다.  어머니가 타 주시는 꿀물이야 말로 건강비법일수밖에!! 

신학기가 시작되었다고 너무 간(肝)을 혹사시키지 말고 건강한 학교 생활을 만들어 봅시다.

김영순
이과대학 화학과 교수

김영순 교수  webmaster@dgupress.com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순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