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19.6.3 19:2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보도 학내보도
부산 영일암 현응스님, 6억 원 전달정상영 동문의 기부 소식 듣고 기부 결심

부산 영일암에서 수행정진하고 있는 현응 스님이 우리대학에 제 2건학기금으로 6억 원을 쾌척했다. 스님은 지난 달 말 정상영 동문(법학졸)이 우리 대학에 100억 원을 쾌척했다는 소식을 듣고 6억 원을 기부하기로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약정서를 쓰고 대학을 찾아가 기금을 전달하는 일반적인 기부와는 달리 곧바로 은행으로 달려가 학교 계좌로 6억 원을 송금했다.

현응 스님은 사찰이 위치하고 있는 기장군에서 4무스님으로 불리 운다. 휴대전화와 신용카드, 자동차, 인터넷이 없는 스님이라는 뜻이다.

스님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7년에도 사찰 소유 토지가 개발되면서 받았던 보상금을 우리대학 일산불교병원 발전기금으로 1억 원, 불교텔레비전 발전기금으로 1억 원, 중앙승가대 기금으로 1억 원, 논산군 법당 기금으로 5천만 원을 전달했다.

스님은 “출가할 때 빈손으로 출가했고, 사찰의 모든 재산도 신도들의 보시로 모인 삼보정재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스님은 이어 “출가수행자가 부처님의 자비정신에 입각해 나눔을 실천하는 것은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과 권선의 메시지를 준다는 측면에서 매우 당연한 일”이라며 “건강하고 행복한 우리 사회를 위해 언론 홍보를 마다하지 않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님은 또 “만약 다시 태어난다면 동국대학교에 입학해 불도에 정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현응스님의 기부에 김희옥 총장은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스님께서 사회를 환하게 하는 매우 뜻 깊은 연등하나를 밝히신 것”이라고 말하고 “소중하게 큰 뜻을 간직해 인재육성에 사용하겠다”고 이야기 했다.

조혜지 기자  but@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