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2.3 19:3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 기획취재
[프레시맨의 합창] 서울에서 맞는 봄신입생의 대학생활 단상
  • 吉廷根(길정근)
  • 승인 1968.04.22
  • 호수 387
  • 댓글 0


  조그마한 희망일망정 무언가 갖고 싶다. 밖으로 뛰쳐나가고 싶다. 그리고 그 누군가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한 사람이라도 만나서 이야기하고 싶다.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새싹내용이 풍기는 조용한 논둑길은 아닐망정 그 누군가와 함께 복잡한 人道(인도)로도 한없이 걷고 싶다.
  만나는 사람마다 따스한 미소라도 보내며 그 많은 人波(인파)를 헤치며 걷는 편이 오히려 더 나을지도 모르니까.
 공연히 부푼 가슴으로 산길에 올라 산등성이를 붉게 물들인 진달래를 한 아름 따면서 뒹굴던 옛날의 시골 생활이 그립니다. 가슴이 답답해짐을 느낀다.
  조그만 동산이라도 있으면 뛰어올라가 크게 소리쳐 보고 싶다. 숨통이 터져라 숨 쉬고 싶다. 아무라도 좋다. 티 없이 웃으며 걷고 싶다.
 

吉廷根(길정근)  政外科(정외과)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