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2.3 19:3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 기획취재
학생 입장에서 바라본 강의평가평가결과 공개는 시대흐름의 대세
우리학교는 강의평가제도를 보완하기 위해 이번학기부터 중간 강의평가를 처음으로 실시했다. 매학기 1회만 시행하던 강의평가를 이번학기부터 중간·기말 2회씩 확대한 것이다.

기존의 강의평가는 강의가 끝난 방학 무렵에 진행돼 즉각적인 피드백이 이뤄지지 않았다. 중간 강의평가가 더해짐으로써 학생들이 수업에 요구하는 개선사항이 학기 내에 반영될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

하지만 이렇게 평가 횟수를 늘린다한들 그 결과를 공개하지 않는다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
강의의 질을 높이고 교수와 학생간의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시키려는 처음의 의도가 이뤄지기는 힘들 것이다. 현재 시행되고 있는 강의 평가제도는 학생들이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설문조사에 응답하도록 요구만 하고 있다. 실제로 평가 결과가 교수들에게 어떻게 전달되고 있는지 어느 정도 받아들여지고 있는지, 강의 개선에 참고가 되고 있는지 학생으로서 아무 것도 알 수 없다.

강의평가 결과를 공개하거나 우수한 평가를 받은 교수들에게 단과대별 ‘최우수 강의상’을 수여함으로써 이러한 문제점 보완을 제안한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매 학기 수강할 과목을 선택하는 데 객관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또한 학생들의 적극적인 수업 참여가 이뤄지는 데에도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물론 평가의 객관성에 문제를 제기 할 수도 있다. 수업내용이 좋아도 재미가 없다거나 학점을 잘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낮게 평가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교수들의 권위가 침해되지 않는 적정 수준의 범위에서 결과를 공개한다면 강의평가가 학생들의 인기에 영합할 수 있다는 우려는 씻어낼 수 있다.

현재 시행되고 있는 강의평가제도는 다소 형식적이고 정기적으로 이뤄지는 학사일정에 지나지 않는 실정이다. 이 제도가 허울 좋은 관례행사에서 벗어나 좋은 면학풍토를 만드는 데 실질적으로 기여하려면 그 결과를 공개하는 문제가 적극 논의돼야 할 것이다.

정명아(사과대 경제3)

정명아  webmaster@dgupress.com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명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