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19.6.3 19:2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문화 엔터테인먼트
새벽이슬 5-병문 형에게

  이른 봄날 철책선 한 모퉁이에서
  너 하얀 찔레꽃으로 피어나 울고 있구나
  늦봄 휴전선 너머 이녘 땅에서
  너 붉은 진달래꽃으로 피어나 웃고 있구나

  너는 밤이 와도 변치 않는 푸른 하늘
  봄이 오지 않는 조국의 푸른 하늘이었다

  네가 거닐던 교정에서
  이미 네 발자국 소리 잊혀진지 오래지만
  내 죽으면 네 가슴에 묻히리
  그대 죽으면 내 가슴에 너를 묻으리

 

임상선  사범대 국어교육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