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2.3 19:3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 기획취재
중앙일보 대학평가의 여파와 한계개선방안 마련에 각 대학 고심 중

지난달 26일 중앙일보 ‘2006 전국대학평가’ 결과가 발표된 후 연세대가 최근 나오고 있는 대학평가에서 잇따른 부진을 보임에 따라 동문과 교직원, 학생들 사이에서 총장책임론이 부상하고 있다.
이번 평가결과에 대해 각 대학들은 평가결과를 인정하고 결과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우리학교의 경우 이번 대학평가에서 종합순위를 비롯해 5개 부문별 순위가 지난해에 비해 상승했다. 하지만 다른 경쟁대학에 비해 비교적 낮은 순위로 평가돼 개선방안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세부적인 평가결과를 살펴보면 △교육여건 및 재정부문은 재단전입금이 지난해와 올해 확충됐지만 여전히 안정화되지 못하고 있다. △국제화부문에서 33위로 평가됐고 세부지표에서는 영어강좌비율만이 20위권 안에 들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현재 국제화 교육을 위한 수용체제가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지 못한 상태”라 밝혔다. 대학 전체의 교육과정 및 해외 교류와 더불어 지난해에 출범한 ‘국제교육원’에서 특성화된 교육과정과 교류제도가 아직 제대로 자리 잡히지 못하고 있는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
개선방안에 대해 심익섭(행정학) 기획처장은 “재정확충구조를 넓히고 기숙사, 교육공간 등 물리적 여건이 우선적으로 마련돼 발전발판을 형성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제화부문에서도 재학생을 대상으로 파워엘리트프로그램 시행과 외국 대학 방문홍보 등을 통한 외국학생 유치 노력을 통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각 대학들은 평가기준에 대학별 세부 조건이 거의 고려되지 않고 평가대상 대학에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는 점을 비판했다. 학교 측은 “양적인 조건만을 평가하는 계량화된 기준이 적용되면서 상대적으로 불리한 결과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중앙대 평가지원팀 관계자는 “대학별 조건이 인정되지 않아 교수연구 부문에서도 불리하게 적용됐다”고 말했다. 평가가 지역별, 대학 특성별 조건에 따라 나뉘어 이뤄지지 않고 정량평가 방식이 이번 해 평가에서도 유지되면서 이와 같은 비판이 계속되고 있다.
대학 양적조건 평가가 대학별로 특성화된 발전 수준과 연구환경의 모든 부분을 설명해주지는 못하고 있다. 하지만 이 평가결과가 현재의 대학발전을 위한 노력수준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우리학교 역시 더 이상 뒤쳐지지 않도록 발전방안이 마련돼 시행이 이뤄 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강지혜 기자  iamjh713@dongguk.edu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