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19.6.3 19:23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특집 축사
한국현대사와 동국대학교의 역사 새롭게 써나가길동대신문 창간 61주년 축사

동대신문 창간 61주년에 감사와 축하를 드린다.

신문은 모든 사건을 다 전달할 수 없다. 신문은 나름의 시각을 갖고 알려야 할 사건을 선별해 사건과 함께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을 제시한다. 자연히 신문은 이미 존재하는 세상의 일을 전달하는 단순한 기록물이 아니다. 신문은 자신의 시각과 관점으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간다.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가는 노력 앞에는 언제나 위험이 존재한다.

동대신문은 비판의 정신으로 진리를 추구해왔고 지금까지 여러 차례 어려움을 극복해야만 했다. 지금껏 어려움을 극복해온 동대신문의 용기와 끈기에 큰 박수를 보낸다.

동대신문은 동국대학교의 역사 자체다. 한국 현대사에서 동국대학교는 진리 탐구와 인재 양성이라는 대학의 근본 사명을 잊지 않으면서도 민족사와 깊은 관계를 맺어 왔다.

그러한 동국대학교의 역사 앞에 동대신문이 있었다. 동국 구성원들에게 항상 올바른 관점을 제시하려고 노력해 온 동대신문은 동국대학교의 역사와 함께 한국 현대사의 일부를 담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역사 위에서 오늘 우리 모든 동국인들은 세계를 향하여 새로운 동국대학교의 역사를 써 가려고 한다.

동대신문이 동국인과 함께 계속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

박순성  교수회장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