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9.3 19:32

동대신문

상단여백
HOME 학술 학술기획
원자력발전보다 안전한 대체에너지 개발해야

핵발전소는 위험하다.

사실 체르노빌 사고가 아무리 악몽이었다 한들 25년이 지난 지금에서는 먼 옛날의 꿈(夢)으로 밖에 기억되지 않는다. 그런데 그런 꿈같은 일이 또 한 번 일어났다. 3월 11일 일본 동북부 지역을 강타한 지진과 쓰나미로 후쿠시마 제 1 핵발전소가 폭발사고를 일으킨 것이다. 사실상 지진과 쓰나미가 덮치던 날에 핵발전소가 폭발하지는 않았다. 약 사흘에 거쳐 후쿠시마 제 1 핵발전소의 1,2,3,4 호기는 하루에 하나 혹은 둘씩 폭발했다. 바로 여기에 핵발전의 위험성이 있다.

지진과 쓰나미로 후쿠시마 제1 핵발전소의 1,2,3 호기는 자동으로 정지했다. 그러나 정지이후에도 핵연료봉의 온도는 계속 높아졌다. 핵 발전의 원리는 핵 연료봉에서 나오는 핵 에너지를 이용하는 것으로, 이 에너지가 너무 많기 때문에 항상 냉각을 해주어야 하는데 냉각에 실패한 것이다.

 지진과 쓰나미는 순간이었지만, 핵발전소 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은 냉각이 되지 않는 한 계속되는 것이다. 내진설계와, 비상장치가동 기술을 높인다 해도 핵발전이 계속해서 냉각을 필요로 한다는 점, 즉 제어되어야 하는 기술이란 특성은 변함이 없다. 다시 말해 아이러니하게도 정지한, 가만히 있는 상태의 핵발전소가 가장 위험한 것이다.

일상적인 방사능 누출, 그리고 핵 폐기물

핵발전소가 폭발했다는 것은 발전기 안에서 순환되어야 할 방사성 물질들이 외부로 누출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유엔 보고서를 반박한다(유엔 체르노빌 포럼이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방사선 노출로 인한 사망자수를 4천명이라고 밝혀 국제적인 비난을 불러일으켰다.)’보고서에 따르면 1986년 체르노빌 사고 이후로는 방사선 노출로 인한 사망자는 약 3만 명에서 6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웃나라 벨라루스의 경우는 오염에서 자유로운 곳이 국토의 1%밖에 되지 않고 경작지의 25%가 작물생산이 영영 불가능해졌으며 갑상선 암으로 사망하는 어린아이의 수가 매년 1000명에 이른다.

사고가 일어나지 않더라도 일상적으로 핵발전소 인근에서는 일상적으로 방사능이 누출된다. 물론 일정한 범위 내에서 방사능이 관리되고 있다고 하지만, 몇몇 지역에서 핵발전소 폐쇄 이후 유아 사망률은 15%~18% 정도 감소하고, 핵발전소 지역의 태아와 유아 , 소아 사망률과 암 발생률이 일반 지역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량’의 방사능은 자연계에서도 존재하고 , 심지어 식품에도 방사선이 조사되지만 그것이 ‘안전’과 동일하지는 않다. 독성물질 생성과 발암 가능성 때문에 유럽에서는 방사선조사식품에 대해 좀 더 엄격한 기준을 가지고 있어 한국의 식품이 수출되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핵발전소에서 수명을 다한 사용후핵연료를 비롯해 핵발전소에서 사용한 물건, 설비들은 모두 방사능에 오염이 되었기 때문에 격리되어야 한다. 땅에 굴을 파고 묻거나 바다 아래 묻어버린다. 그런데 이 폐기물들에서 방사능이 줄어들기까지는 적게는 몇 십 년부터 몇 만 년이 걸린다. 이런 골치 아픈 쓰레기를 미래세대에게 짐을 지우면서까지 전기를 생산해야 할지 회의가 든다.

정말 불가피한가?

이런 위험성을 감수하고서라도 경제적이기 때문에 혹은 온실가스가 적게나오기 때문에 핵발전은 불가피하다는 주장이 있다. 그러나 현재 핵발전 비용에 폐기물 비용과 핵발전소 건설 등을 둘러싼 사회갈등 비용을 포함한다면 핵발전은 결코 싸지 않다. 우라늄 정광·농축과정에서는 에너지가 많이 들고, 온실가스도 많이 발생한다. 온실가스가 적게나온다는 것은 발전부분만 이야기 한 것이다.

게다가 우라늄 역시 천연자원으로 대략 78년 정도 사용할 양이 매장되어있는 것으로 예측한다. 화석연료와 똑같이 고갈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정말로, 온실가스가 걱정된다면 전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적게 배출되는 에너지원을 사용해야한다. 정말로, 고갈이 우려된다면 고갈되지 않는 에너지원을 사용해야 한다.

바로 재생가능에너지가 온실가스도 적게 나오고 고갈도 되지 않는다. 사고 위험, 폐기물 처리, 막대한 비용. 핵확산의 위험성까지 생각해본다면 핵발전은 더 이상 우리에게 불가피한 선택지가 아니다.

오송이  에너지정의행동 활동가

<저작권자 © 동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