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019.2.8 18:21

동대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436건)
정달영 교수의 공연 100배 즐기기
2001년 필자가 국립극장에서 근무(勤務)하던 시절 ‘극단 미추’의 직원이 찾아왔다. 당시는 MBC가 극단 미추를 상대로 ‘마당놀이’ ...
정 달 영  |  2009-11-09 23:21
라인
바느질로 그리는 현대인들의 욕망
‘그녀의 바늘 끝, 꽃이 피고 새로운 세계를 형상화 한다’ 영 아티스트 송영희 작가(서양화05졸)는 오는 26일까지 서초동 세오갤러리에...
이슬비 기자  |  2009-11-09 23:19
라인
아시아 현대 미술의 총 집합 ‘시티 넷 아시아 展’
‘가깝지만 먼, 멀지만 가까운… 아시아 현대미술(美術)’ 그 동안 우리는 ‘피카소’나 ‘앤디 워홀’ 등 유럽과 미국의 미술을 접할 기회...
이신혜 기자  |  2009-11-09 23:18
라인
버려진 건물이 예술 공장으로… 이색적 분위기 돋보여
쇳가루 날리는 공장 지대에 예술이 핀다? 오래된 지하상가 내 예술 흥과 정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점포가 생겼다면? 대도시 서울 낡은 ...
이신혜 기자  |  2009-11-02 01:07
라인
미당 서정주 재평가 움직임 본격화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시(詩)로 구현하고, 20세기 한국 문학(文學)이 도달할 수 있는 최고 가능성을 연 당대의 서정시인 미당 서정주(1...
이정민 기자  |  2009-11-02 00:21
라인
정달영 교수의 공연 100배 즐기기
필자는 1998년부터 공연계에 몸을 담기 시작하면서 현재까지 부모님에게 효도의 일환으로 공연을 보여드리고 있다. 아브라함 매슬로우(Ab...
정달영  |  2009-10-12 12:11
라인
엄마 신드롬 ‘친정엄마와 2박 3일’연장 공연
‘엄마를 부탁해’ 100만부 돌파, 영화 ‘애자’ 100만 관객 돌파…2009년 문화계는 ‘엄마’를 소재로 작품들로 점령당했다고 해도 ...
이신혜 기자  |  2009-10-12 12:09
라인
한국·불교음악의 감동을 선사할 동국 예소리 창단
‘무릇 음악이 주는 감동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 그러므로 현사(賢士)가 범패를 노래하면 붉은 기러기도 좋아하여 날아가지 않았다고 하며...
이신혜 기자  |  2009-10-12 12:08
라인
전세계에서 몰려온 명품 다큐들의 향연 EIDF
‘다큐멘터리는 지루하다?’다큐멘터리는 현실 세계를 다룬다. 항상 마주하는 현실 세계를 다루는 다큐멘터리가 지루하게만 느껴질 수 도 있다...
이신혜 문화부장  |  2009-09-28 00:56
라인
손숙과 고(故) 이해랑의 20년 인연(因緣)
리얼리즘 연극의 걸작으로 평가받는 연극 ‘밤으로의 긴 여로’가 故 이해랑 서거 20주기를 맞아 지난 18일부터 오는 10월 11일까지 명동예술극장 무대에서 상연된다. ‘밤으로의 긴 여로’는 미국의 극작가 유진 오닐의...
이정민 학술부장  |  2009-09-28 00:49
라인
‘대한민국 학교 X까라 그래!’와 ‘korea is gay’의 사이
‘말죽거리 잔혹사’(2004)의 인상적인 대단원에서 현수(권상우)는 분노와 눈물이 뒤범벅된 목소리로 절규한다. “대한민국 학교 X까라 그래!”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이 극언(極言)이 어떤 사연을 함축하고 있는지 잘 ...
조형래  |  2009-09-28 00:47
라인
“동국구성원의 도움이 다큐 제작 큰 원동력”
4시간 다큐멘터리를 들어본 적이 있는가. 22년 동안 철거민 가족의 생애를 끊임없이 연구하고 이를 영화화한 조은교수(사회학)를 영화가 끝난 뒤 만나볼 수 있었다. ‘사당동 더하기 22’는 영화화를 목적으로 만들어 진...
백선아 정기자  |  2009-09-28 00:44
라인
22년 철거역사 응축된 4시간 다큐 첫 상영
쇠망치를 든 사람들이 집을 쳐부수기 시작했다. 한꺼번에 달라붙어 집을 쳐부수었다. 어머니는 돌아앉아 무너지는 소리만 들었다. 북쪽 벽을...
이신혜 문화부장  |  2009-09-28 00:42
라인
80명의 손길이 만든 행복 바이러스
‘테레사 효과란 말을 들어보았는가. 일평생 봉사와 사랑을 베푼 마더 테레사의 이름에서 유래된 것으로, 자신이 직접 봉사를 하는 경우뿐만...
이신혜 문화부장  |  2009-09-07 17:23
라인
프로야구 은퇴한 송진우 동문의 야구 역정
마운드에서 화려한 플레이를 선보이던 송골매 송진우(무역학과 88 졸) 동문이 지난 8월 16일 은퇴를 선언했다. 한화 이글스의 에이스로...
이정민 학술부장  |  2009-09-07 16:23
라인
황학동 도깨비 시장에 가다
지난 6월 30일 밤 청계천 고가도로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이 날이 지금의 청계천 고가도로를 밟을 수 있는 마지막 날이었기 때문이다. 문학·영화 등 여러 문화 장르의 배경이 돼왔던 청계천 고가도로는 일반인들에게...
김하나 기자  |  2009-08-26 12:10
라인
[매체비평]TV 편 - TV생활법정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KBS1에서 우리는 법정드라마를 시청할 수 있다. 지난 해 11월 2일부터 시작하여 이달 23일로 38회를 맞고 있는 프로다. 1시간 가량의 시간에 2개의 사건을 다루고 있고, 말하자면 박진...
김상수  |  2009-08-26 12:09
라인
“잊을 수 없는 스승, 연기 인생의 아버지”
‘진시명사출고도아(眞是名師出高徒阿)’란 말이 있다. ‘훌륭한 스승 밑에서 훌륭한 제자가 난다’는 의미이다. 최민식, 한석규, 박신양 등 한국 영화계를 주름잡고 있는 배우들의 스승인 유현목 감독에게는 이러한 사자성어가...
이신혜 문화부장  |  2009-08-24 17:22
라인
故 유현목 감독 회고, 한국영화의 정부(政府) 스러지다
2009년 6월 28일 향년 84세로 유현목 감독이 별세했다. 이 문장은 단지 영화감독 유현목 개인의 죽음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그가 활동했던 1950년대 후반과 1960년대, 그리고 1970년대 초중반의 한국영화계...
강성률 영화평론가  |  2009-08-24 17:21
라인
매체에 비친 누드
모바일·인터넷모바일과 인터넷에서 다뤄지는 누드는 대부분 ‘포르노’로만 한정된다고 볼 수 있다. 모바일은 유명 연예인들의 누드사진 유포 통로가 되면서 요즘 불고 있는 누드열풍을 선도하기도 했다. 인터넷 역시 누드라는 ...
동대신문  |  2009-08-24 17:31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