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2.3 19:33

동대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86건)
탈수습기 "사람냄새 나는 기사로 독자에게 기쁨 줄 것"
여름방학이 끝나갈 무렵, 광복 60주년을 맞이해 열린 8·15 통일대축전을 취재하러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 갔다. 나와 얼마 떨어지지 않...
정명아 기자  |  2005-09-27 00:00
라인
탈수습기 - 김경민 기자
고등학교에 다니던 시절, 나는 야간 자율학습을 마치고 학교를 나설 때면 맡을 수 있는 그 특유의 ‘저녁향기’를 사랑했다. 평범한 밤에는 맡을 수 없는 이 향기를 꼭 그 때에만 맡은 걸보면 아마도 하루를 뿌듯하게 마감...
김경민 기자  |  2005-09-05 09:42
라인
<탈수습기> 우리 사랑의 힘으로 조국과 민중을 위해
▲발로 뛰는 선전일꾼의 자세로 1만 동악인과 함께 지면의 벗으로 만나고 싶다.김계희 記者(기자) “돌아보면 모든 것이 아쉽다”는 말이 요즘 와서 나를 안타깝게 한다. ‘리드문에 육하원칙을 구비해야 하고, 핵심적인 내...
동대신문  |  1990-11-07 11:42
라인
[탈수습기] 진실만을 전하는 참 빛 참 소리가 되어 민주 위한 청년으로…
엉큼한 십대의 마지막 내숭이라 생각했다. 고귀하고 도도하려 했던 보이기 위한 삶에서 ‘참 나’를 찾기 위해 다시 태어나는 관문(?)을 낯 뜨겁고 축축한 분위기에서 통과한 5월20일. 신문사의 ‘요지랄’을 익히는 수습...
류수연 기자  |  1989-11-22 14:13
라인
[탈수습기] “통일의 심지 돋우어 불사르는 그날 위해 이 시대 청년학도의 길을 가리니”
내 삶의 마당에 첫 눈이 나려…. 오랜 기다림 끝의 만남. 그러나 그것은 새로운 아픔의 시작이었다. 하얗게 무너져 내리는 눈발 아래 이 땅의 슬픔을 본다. 시린 어깨 너머로 멀어져 가는 조국의 하늘을. ...
김흥기 기자  |  1989-11-22 14:01
라인
[탈수습기] 족쇄 풀린 한 마리 새가되어
“어느 시인처럼 신문사에 복종하고 싶었다” 수백바퀴 돌아버린 사발시계 분침위에 얹힌 내 모습이… 이경우 기자 10월1일자 脫修習(탈수습), 문득 들은 편집회의 시간의 짧은 한마디였다. 순간 무너질 듯한...
동대신문  |  1983-10-07 11:50
라인
[脫修習記(탈수습기)] 東國(동국) 言論(언론)의 尖兵(첨병)들
* 또 하나의 책임감에 어깨를 움츠리고... 처음 신문사를 알고, 처음 내 동료들과 이마를 맞대고 기사를 쓰던 기억은 2·3일전 꼬마記者(기자)였을 적 생각처럼 생생하다. 선배들의 눈치를 살피면서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동대신문  |  1980-11-11 14:12
라인
[脫修習記(탈수습기)] 눈썹이 휘날리도록 뛴다
萬洙(만수)녀석의 오바이트를 처리하던 신고식 때부터 고생문은 훤히 열려 있었다. 그 날 집어탄 천호동행 막차가 그리 낯설지 않았던 것도 우연만은 아니었다. 東岳路(동악로). 그놈의 가파른 언덕길을 정말 눈썹이 휘날리...
權一榮記者(권일영기자)  |  1977-10-11 16:33
라인
[脫修習記(탈수습기)] 데이트 바람맞고 話術(화술)만
지하실은 어두워서 그런지 달력의 숫자들로 슬쩍슬쩍 어둠을 이용해 새치기를 잘도 한다. 왜 그렇게 일주일이 후딱 지나가던지. 월요일-이건 죽는 날이다. 이리 뛰고 저리 뛰고. 하다못해 담배 심부름까지 겹치면 강의실 칠...
安東逸記者(안동일기자)  |  1977-10-11 16:33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