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19.6.3 19:23

동대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51건)
[달하나 천강에] 자기 앞의 생(生)
로맹 가리는 1914년 모스크바에서 태어나 파리에서 살았는데, 1974년에는 이미 60세였다. 파리 문단에서 인정받는 대가급이었기 때문...
이장욱  |  2015-09-01 19:09
라인
[달하나 천강에]품위 있는 대학문화를 위하여
근대 문화예술에 가장 큰 영향력을 남긴 건축가 한 사람만 꼽는다면 단연 스위스, 프랑스 건축가, 도시계획가, 화가, 디자이너이자 작가였...
전영일  |  2015-06-01 17:50
라인
[달하나 천강에] 남산에 꽃이 피면 …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지만, 남산에 올라가면 그것을 피부로 느낄 수 있다. 우리말보다 중국어가 더 많...
박병식  |  2015-05-18 22:49
라인
[달하나 천강에] 숙흥야매(夙興夜寐)
나는 보통 강의 첫 시간을 “여러분들은 나와 똑 같은 지적 수준을 가지고 여기에 참석해 있다. 나는 이를 전제로 강의를 해 나갈 것이다...
유흔우  |  2015-05-04 12:27
라인
[달하나 천강에] 즐거운 대학생활을 위한 필요하고도 충분한 조건
학생들은 다양한 질문을 가지고 방문하곤 한다. 학점 올려줄 수 있냐는 질문부터 장학금 신청, 추천서 의뢰, 인턴십, 취업하는 기업의 전망 등등 비교적 예측 가능한 질문의 경우에는 간단하면서도 필요한 답을 줄 수 있다...
이철한  |  2015-04-13 04:21
라인
[달하나 천강에]초롱이가 만든 '심청이'
새 학기가 되었다. 캠퍼스가 활기차다. 올봄에 피는 꽃은 지난해 피는 꽃과 비슷하지만 캠퍼스의 주인공들은 해마다 다르다. 늘 풋풋한 청...
정혜원 기자  |  2015-03-26 18:04
라인
[달하나 천강에]고약해 같은 학생 없나요?
고약해는 세종대왕의 신하였는데, 세종대왕과 의견이 맞지 않을 때에는 세종을 노려봤을 뿐 아니라, 대화 도중 자리를 떠나는 등 매우 무례...
박준영  |  2015-03-02 01:41
라인
[달하나 천강에]우정과 ‘시차’
대학시절을 돌이켜보면, 적어도 나는 수업시간보다 친구들과의 스터디에서 더 많은 걸 배웠던 것 같다. 물론 좋은 강의들도 있었지만, 소수...
이장욱  |  2015-02-23 01:11
라인
어려운 시절에 공부하기?
나에게 ‘예전’은 우리 생활에 두 번째로 파괴적 영향을 미쳤던 2008년 2학기 이전 시절이다. 나의 교수 생활에서 공식 강의시간 이외...
홍윤기  |  2014-11-29 18:10
라인
‘대동제’ 유감
고등학교 시절 대학 생활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미팅과 축제였다. 대학교만 가면 여학생들과 실컷 미팅을 하고 예쁜 여자 친구를 데...
노대환  |  2014-11-17 18:23
라인
[달하나 천강에]빛나는 동국대의 정체성
지난달 24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100명 강사들의 모임인 백강포럼 조찬모임에서 특강을 했다. 주제는 ‘빛나는 대한민국 어떻게 이어갈 ...
한희원  |  2013-11-04 18:38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