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19.6.3 19:23

동대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13건)
“동악의 가르침에 맞는 불교요양원 설립이 나의 마지막 꿈”
황춘익 동문으로부터 활발한 기부와 복지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려 질문을 준비해갔다. 그러나 그는 기자들을 만나자마자 오히려 행복의 조...
김창용 편집장  |  2017-05-15 22:58
라인
지나온 길과 가고 있는 길, 가야할 길
우리대학이 개교한지 어느덧 111주년이 됐다. 그동안 우리대학이 걸어온 길을 돌아보면 불교대학으로서 불의에 맞서 싸운 시간들이었다. 특히 독재정권에 맞서 민주주의를 쟁취했던 4.19 혁명 과정에서 우리대학 동문들은 ...
김창용 편집장  |  2017-05-15 22:58
라인
“대학이 적극적으로 독도 교양수업에 나서야”
매년 수백 명의 학생들에게 독도 탐방을 시키고 있는 독도 아카데미 독도수호 국제연대(이하 독도 아카데미)의 고창근 집행위원장.그는 인터...
김창용 편집장  |  2017-05-15 22:51
라인
“노동유연화 막을 수 없어” vs “청년창업 규제 풀어야”
서울권 26개 대학교 학보사 연합인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는 19대 대선후보들을 대상으로 대학생의 시각에서 그들의 대선정...
김창용 편집장  |  2017-03-27 21:55
라인
꾸준히 걸어온 방송의 길, 비결은 트렌드에 연연하지 않는 것
과거 하나였던 우리대학의 연극영화과는 현재 영화영상학과와 연극학부로 분리된 상태이다. 그러나 하나의 영상물이 완성되기까지는 연기자와 연...
김창용 편집장  |  2017-03-06 14:54
라인
등록금 동결이 전부가 아니다
“중·장기적으로 재단과 협력해 수익사업을 펴겠다.”“재정의 확충을 위해 다각도로 연구할 것이며 법인의 유휴자산을 활용하는 방법도 강구하겠다.”우리대학 총장이나 이사장 취임식에 항상 등장하는 문구다. 사립대학의 총장이...
김창용 편집장  |  2017-03-06 14:05
라인
서애로, 당신의 걸음은 이제 문화의 길
학림관에서 충무로역에 이르는 우리대학 후문거리가 바뀐다. 우리대학은 중구청과 협력해 올해 가을부터 서애로 일대(충무로 일대거리)에 오는...
김창용 기자, 정상원 수습기자  |  2016-05-30 20:32
라인
우리의 맑은 하늘
겨울이 지나고 봄이 왔다. 푸른 하늘을 볼 수 있다는 기대도 잠시. 어느덧 불어온 미세먼지와 황사로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상황에 이...
김창용 기자  |  2016-05-09 14:24
라인
학생의 문제, 우리 스스로 해결하다
우리는 정치를 우리의 삶과는 상관없는, 큰 범위의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저 정치인들이 나오는 기사에서만 정치라는 단어를 볼 뿐이다. 그...
김창용 기자  |  2016-04-11 17:27
라인
“해충방제에 온힘 쏟던 인생, 이제는 기부에 집중할 것”
"저희 집에 벌레가 있어요. 재수벌레라고 있는데 어떻게 처리 안될까요?""재수벌레의 특성은 자칫하면 삼수벌...
김창용 기자  |  2016-03-21 15:40
라인
미동추, “무분별할 종단개입이 우리대학의 민주성 훼손시켜”
미래를 여는 동국 공동 추진위원회(제 48대 총학생회/제 33대 일반대학원총학생회)(이하 미동추)가 지난 3일 열린 이사회서 선출된 4...
김창용  |  2016-02-15 16:00
라인
카드뉴스부터, 지역소식까지 … 대학 언론이 변화하고 있다
대학 언론의 겨울은 춥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발달로 종이신문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은 떨어지고, 대학 언론의 위상은 예전 같지 않다. ...
김창용 수습기자  |  2015-12-07 14:06
라인
[다르마칼리지 고전 소개] 나쓰메 소세키의 ‘산시로’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말이 전국을 휩쓸었던 적이 있다. 정말이지 오늘날의 청춘은 아프다. 서투른 사랑에 상처입고, 고등학교 담장 밖...
김창용 수습기자  |  2015-11-23 20:46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