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19.10.15 19:10

동대신문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무인 서비스로 인해 변화한 우리의 모습
무인 서비스로 인해 변화한 우리의 모습무인 서비스는 이미 우리 생활 곳곳에 자리 잡고 있다. 불과 몇 달 전 면대면 접촉을 통해 이뤄지던 서비스들이 어느새 무인 방식으로 변한 것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코인노래방, 키오스크, 무인 편의점, 배달 응용소프트웨어 등이 우리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는 무인 서비스의 사례다. 무인 서비스는 삶을 편리하고 빠르게 만들었...
동국을 품고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는 인재들
동국을 품고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는 인재들지난달 22일(목) 우리대학 본관 중강당에서 2019년 가을 학위수여식이 개최돼 학사 1,090명과 석사 504명, 박사 89명 합계 총1,683명의 졸업생이 배출됐다. 이날 행사에는 학교법인 동국대학교 이사장 법산스님을 비롯해 우리대학 총동창회 박대신 회장, 전임총장 보광스님 등 각계각층의 내·외빈이 참석해 졸업생들의 ...
백세희 작가, 소통과 공감을 통해 세상을 치유하다
백세희 작가, 소통과 공감을 통해 세상을 치유하다백세희 작가가 책을 통해 풀어 낸 개인적 상처와 아픔은 많은 독자들의 내면을 치유했고, 책은 SNS 등 미디어를 통해 날개 돋친 듯 대중으로 확산됐다.어떻게 백 작가는 독자들과 “연결돼 있다”는 반응을 가져올 수 있었을까?‘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의 백세희 작가는 참신한 제목의 작품으로 세상에 화려하게 모습을 드...
도심에서 만난 전통, 북촌
도심에서 만난 전통, 북촌우리는 서울의 모습을 떠올릴 때, 빌딩 등의 각종 현대적인 건물들이 빼곡히 자리한 칙칙한 도시의 모습을 떠올린다. 하지만 이런 도심 한 가운데 전통적인 가옥들이 잘 보존돼 이질적이며 고풍스러운 느낌을 주는 장소가 존재하는데, 이곳이 바로 ‘북촌’이다. 이번 기행에서는 서울의 숨겨진 보물과도 같은 북촌 8경을 따라 소개한다...
여백
PHOTO NEWS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